보호구역에서 적손 사냥을 하다 적발된

보호구역에서 적손 사냥을 하다 적발된 2명
순찰대원들이 코콩(Koh Kong) 보호 지역에서 밀렵으로 의심되는 남성 2명을 체포했습니다. 환경 관리들은 캄보디아 왕립군 등록 번호가 달린 포드 픽업 트럭에 타고 있던 두

보호구역에서

남성이 화요일 Thmar Baing 지역의 Chiphat 코뮌에서 야생 동물을 사냥하다가 체포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야생동물 동맹, 헌병, 환경팀의 합동 노력으로 두 사람이 체포되었습니다.

코콩(Koh Kong) 지방 환경부서 훈 마라디(Hun Marady) 국장은 어제 순찰을 하던 경찰관들이 두 사람을 붉은색으로 붙잡았다고 말했습니다.

남부 카르다몸 산맥에서 삼바사슴과 사향고양이를 쏘고 있을 때 건네졌다.

관리들은 또한 남성용 포드 차량, 소총 3정, 권총 2정, 총알 약 60발도 압수했다고 마라디는 말했다.

경찰 보고서에 따르면 두 남성은 프놈펜 투올 코르크(Tuol Kork) 지역에 사는 홍 라트모니(Hong Rathmony, 29)와 프놈펜 센속(Sen Sok) 지역에 사는 스레이 베아스나(Srey Veasna, 35)로 밝혀졌다.

마라디 씨는 두 사람을 도 환경부로 보낸 다음 기소하기 위해 도 법원으로 보냈다고 말했다.

“동물을 죽이기 위해 총기, 폭발물, 화학 물질,

천연자원에 피해를 주는 독극물 및 감전장비는 보호지역법에 따라 불법으로 간주된다”고 말했다.

보호구역에서

꼬콩(Koh Kong) 지역의 인권단체 애드혹(Adhoc) 코디네이터인 통 찬다라(Thong Chandara)는

메이저사이트 순위 어제 밀렵으로 의심되는 사람들을 법원에 보내는 것이 옳다고 말했습니다.

과거에 두 사람이 보호구역에 들어가 동물을 사냥한 적이 있다고 생각해서 다시 돌아온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법 집행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그러한 밀렵이 존재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남성들은 천연자원을 파괴하기 위해 총기를 사용했고 유죄가 인정될 경우 10년 징역과 1000만 리엘에서 1000만 리엘 사이의 벌금에 처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기소되어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야생동물 동맹, 헌병, 환경팀의 합동 노력으로 두 사람이 체포되었습니다.

코콩(Koh Kong) 지방 환경부서 훈 마라디(Hun Marady) 국장은 어제 순찰을 하던 경찰관들이 두 사람을 붉은색으로 붙잡았다고 말했습니다.

남부 카르다몸 산맥에서 삼바사슴과 사향고양이를 쏘고 있을 때 건네졌다.more news

관리들은 또한 남성용 포드 차량, 소총 3정, 권총 2정, 총알 약 60발도 압수했다고 마라디는 말했다.

경찰 보고서에 따르면 두 남성은 프놈펜 투올 코르크(Tuol Kork) 지역에 사는 홍 라트모니(Hong Rathmony, 29)와 프놈펜 센속(Sen Sok) 지역에 사는 스레이 베아스나(Srey Veasna, 35)로 밝혀졌다.

마라디 씨는 두 사람을 도 환경부로 보낸 다음 기소하기 위해 도 법원으로 보냈다고 말했다.

“동물을 죽이기 위해 총기, 폭발물, 화학 물질,

천연자원에 피해를 주는 독극물 및 감전장비는 보호지역법에 따라 불법으로 간주된다”고 말했다.

꼬콩(Koh Kong) 지역의 인권단체 애드혹(Adhoc) 코디네이터인 통 찬다라(Thong Chandara)는 어제 밀렵으로 의심되는 사람들을 법원에 보내는 것이 옳다고 말했습니다.